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3당, 11∼23일 임시국회 열기로…주요법안 집중 논의

입력 2017-12-07 13:42 수정 2017-12-07 14: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은 오는 11일부터 23일까지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우원식, 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7일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오찬회동을 뒤 기자들과 만나 "다음 주 월요일(11일)부터 2주간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12월 임시국회에서는 각 당이 추진중인 주요 법안들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민주당의 핵심 관심 법안 가운데는 한국당이 반대하는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국가정보원 개혁법안,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등도 포함돼 있다.

한국당은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경제활성화 법안과 함께 과거 집권여당 시절부터 필요성을 강조해 온 노동개혁 관련 법안 처리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당은 정책연대 파트너인 바른정당과 방송법, 특별감찰관법, 지방자치법, 국민체육진흥법,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의 처리를 위해 공조키로 한 상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