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수석비서관회의 문건 다수…국정농단 '조직적 진행' 시사

입력 2017-07-17 20:19 수정 2017-07-17 23: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는 구체적인 문건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주목해야 할 부분은 크게 두가지로 보입니다. 먼저 안종범 수첩 등 국정농단 스모킹건의 내용이 다시 한번 청와대 내부 자료로 확인됐다는 겁니다. 또 국정농단 사건에 등장한 모든 범죄 혐의들이 청와대 최고위층의 지시로 수석실로 전달돼 조직적으로 진행된 부분도 의미가 커보입니다.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추가로 발견한 1361건의 문건 중 자체 분석을 마친 254건은 박근혜 정부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정리한 문서입니다.

청와대는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당시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정리해놓았다고 했는데 문건에는 적법하지 않은 지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서실장의 지시 내용은 삼성, 문화계 블랙리스트, 위안부 합의, 세월호 참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그리고 선거 등이라고 했습니다.

이는 담당자가 모두 다른 것으로 각각 경제 정무 외교안보 민정 수석실 등의 업무입니다.

결국 지난해부터 시작된 국정농단 사건 대부분이 청와대 최상부층의 지시로 각 수석실이 조직적으로 움직이면서 이뤄졌다는 점을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이번에 발견된 회의 문건 작성 시기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후임인 이병기, 이원종 전 비서실장이 근무할 시기에 해당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의중이 비서실장을 통해 수석실로 계속 전해져 내려갔을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조응천/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5일 뉴스룸) : (대통령이 직접 지시하는 경우도 있습니까.) 있을 수도 있겠지만 제 근무 경험으로는 없었습니다. (대개 실장이 수석에게 지시한다고 볼 수 있고요.) 네.]

때문에 이 문건의 내용이 특검과 검찰에 전달돼서 구체적인 내용이 확인되면 박 전 대통령의 18가지 혐의 입증에 작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