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뷰티 인사이드' 분당 시청률 6.4% 기록 '최고의 1분'은?

입력 2018-11-07 14: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뷰티 인사이드' 분당 시청률 6.4% 기록 '최고의 1분'은?

'뷰티 인사이드' 이다희의 통쾌한 사이다 한 방이 분당 시청률을 6.4%까지 끌어올린 최고의 1분으로 뽑혔다.

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연출 송현욱, 극본 임메아리, 제작 스튜디오 앤 뉴, 용필름) 12회는 전국 기준 4.8%, 수도권 기준 5.4%(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다시 갈아치우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분당 시청률 6.4%를 기록한 최고의 1분은 강사라(이다희 분)가 채유리(류화영 분)에게 시원한 사이다 발언을 날린 장면. '한 달에 한 번 모습이 변하는' 한세계(서현진 분)의 비밀을 눈치채기 시작한 채유리가 한세계를 곤란하게 할 때, 흑기사처럼 등장한 강사라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날 한세계와 서도재(이민기 분)의 비밀이 세상에 드러나며 꽃길만 걸을 것 같았던 두 사람의 로맨스에 위기감이 고조됐다. 한세계에게 사람을 붙여 그의 비밀을 유추해내는 데 성공한 채유리. 샵에서 한세계를 만난 채유리는 그의 비밀에 관해 떠보며 얄미운 발언을 계속했다. 한세계는 "무슨 마술 하니? 뿅 사라지고 뿅 나타나게"라고 능청스럽게 대꾸했지만, 제대로 약점을 잡았다고 생각한 채유리의 교묘한 떠보기는 계속됐다. 그때 강사라가 "되게 시끄럽네"라는 말과 함께 포스 넘치게 등장했다. 그는 자기를 모르냐는 채유리에게 "처음 보는데? 잘 모르겠으니까 자기소개 좀 해봐요"라는 한 마디로 채유리를 분노케 했다. 덕분에 한세계는 곤란한 상황을 벗어날 수 있었다. 

서도재의 비밀도 무사하지 않았다. 강사라의 정혼자 최기호(김영훈 분)가 서도재의 병원 기록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 김 이사(이철민 분)와 최기호가 하이에나처럼 서도재를 노리고 있지만 서도재는 겁나지 않았다. "모든 게 겁나던 시절에서, 아무것도 겁나지 않는 시절로 넘어온 느낌"이라는 서도재의 달라진 삶은 한세계가 열어준 새로운 세계였다.

그러나 두 사람의 비밀은 결국 위기를 가져왔다. 채유리와의 기싸움에서 지지 않기 위해 24시간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로 한 한세계. 촬영 당일 한세계는 노인의 모습으로 변했다. 비밀이 탄로 나기 직전, 이를 막기 위해 유우미(문지인 분)는 스스로 교통사고를 냈다. 리얼리티 촬영은 취소됐지만 유우미는 의식을 찾지 못했고, 한세계(전영운 분)는 충격에 자취를 감췄다.

방송 말미 횡단보도를 건너던 서도재는 인파 속에서 한세계를 알아보고 멈춰 섰지만, 한세계는 여전히 노인의 얼굴이었다. 한세계는 횡단보도 건너편에서 "나 얼굴이 계속 돌아오지 않아요"라는 한 마디만 남긴 채 또다시 자취를 감췄다. 한세계의 얼굴이 돌아오지 않는 충격 엔딩은 '세기커플'의 로맨스를 더욱더 애틋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의 로맨스에 가장 슬픈 위기가 닥친 가운데,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한 한세계와 서도재의 비밀이 '세기커플'의 로맨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뷰티 인사이드'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 : '뷰티 인사이드' 12회 방송 캡처)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