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FTA 개정 협상 '속도 조절' 나선 정부…"농업은 제외"

입력 2017-07-14 2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우리 정부도 한·미 FTA 개정 협상에 대한 본격적인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청와대는 농업 분야에 대해서는 협상 대상에서 최대한 제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이번 FTA 개정 대상에서 농업 분야는 제외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농업 분야는 절대 협상 테이블에 올리지 않도록 한다는 정부내에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쌀 시장 개방 등 농업 분야는 FTA의 이른바 '숨겨진 뇌관'이란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통상당국은 또 협상을 서두르는 미국에 끌려가기 보다는 차근차근 단계를 밟으며 최대한 시간을 벌겠다는 입장입니다.

일단 우리 측 대표인 통상교섭본부장이 공석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특별공동위원회 개최 연기를 주장할 계획입니다.

공동위가 열리더라도 바로 개정 협상에 들어가기 보다는 미국의 무역적자가 정말로 FTA 때문인지 양국이 공동조사하자고 제안할 할 방침입니다.

이처럼 속도조절에 나서는 건 협상의 주도권을 내주지 않기 위한 전략이지만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 미국내 정치 지형이 협상의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입니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이메일 스캔들로 탄핵까지 거론되는 위기를 맞고 있고, 'FTA 때리기'에 나선 건 역시 이런 미국의 국내 사정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