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강원랜드 채용 청탁 의혹' 문체부 압수수색

입력 2018-03-10 18:32 수정 2018-05-15 16: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강원랜드 채용 청탁 의혹' 문체부 압수수색

문화체육관광부 고위 공무원이 강원랜드 카지노 증설 문제를 해결해주는 대가로 채용을 청탁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문체부와 강원랜드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10일 오전부터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융합관광산업과(옛 관광산업팀) 사무실과 전 관광산업팀장 김 모(53)씨의 자택, 강원랜드 행정동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문체부와 김씨의 주거지는 제3자 뇌물수수, 강원랜드는 뇌물공여 혐의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검찰이 문체부 사무실을 압수수색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사단은 문체부가 2013년 카지노 증설을 허가받는 과정에서 문체부의 주무팀인 관광산업팀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관련 서류와 공문 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문체부 관광산업팀장으로 재직하던 2012년 말에서 이듬해 초 사이 자신의 조카와 처조카 등 총 4명을 채용해달라고 강원랜드에 청탁하고, 그 대가로 카지노 증설을 허가하도록 도움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