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략적 밀월' 다진 북·중…베이징 27시간 결정적 장면들

입력 2019-01-10 20:48 수정 2019-01-11 14: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가 공개됐습니다. 먼저, 오늘(10일) 공개된 영상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김 위원장이 베이징에 머문 27시간동안 북·중 두 나라의 친밀감을 보여주는 대목이 곳곳에 나옵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

두 손을 맞잡은 두 정상
이설주·펑리위안 여사도 환담
국가 연주·열병식 곁들인
성대한 환영식

+++

시진핑 주석은 여기에 '깜짝 행사'를 하나 더 준비했습니다.

지난 3차례 만남에서는 없었던 화동입니다.

정상회담에는 양측 핵심 외교안보라인만 앉았습니다.

+++

8일 환영식
북·중 정상회담
인민대회당 오후 4:30

대화 내용 기록하는 김 위원장
진지하게 경청하는 시 주석

8일 환영 만찬
인민대회당 저녁 6:00

환영 만찬만 4시간

+++

회담 뒤에 이어진 환영 만찬은 밤 11시 즈음 끝났습니다.

+++

두 정상 모습 담은 대형 액자
전통 의상을 입은 예술단 공연

9일 현장 시찰
퉁런탕 제약공장 오전 10:30

+++

중국 방문 이튿날 김 위원장은 중국의 제약회사를 찾았습니다.

병에 든 제품을 꼼꼼히 살펴보고 인체 모형을 가리키며 여러 질문도 던졌습니다.

+++

9일 고별 오찬
베이징호텔 낮 12:00

김일성·마오쩌둥 교류했던 베이징호텔
북·중 정상회담 '사진첩'도 준비

10일 귀국
감사 서한
단둥 새벽 4:00(추정)

+++

김 위원장은 평양으로 돌아가는 길, 잠시 단둥에 들러 시 주석에게 친필로 감사 서한을 보냈습니다.

+++

베이징에서의 27시간
전략적 밀월 관계 연출 극대화

(영상디자인 : 이지원·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