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방구석1열' 권해효-서현우-정하담, 독립영화계 스타 총출동

입력 2020-11-20 11:45

방송: 11월 22일(일) 오전 10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1월 22일(일) 오전 10시 30분

'방구석1열' 권해효-서현우-정하담, 독립영화계 스타 총출동

독립영화계를 빛내고 있는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22일(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2020 서울독립영화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참신한 소재와 내용으로 독립영화의 진정한 매력이 빛을 발하는 두 영화 '스틸 플라워'와 '후쿠오카'를 다룬다. 이에 2020 서울독립영화제의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권해효와 폐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서현우, 서울독립영화제가 배출해 국내 영화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배우 정하담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변영주 감독은 영화 '스틸 플라워'에 대해 "버티는 삶을 살아야 하는 소녀를 그린 박석영 감독의 꽃 3부작('들꽃', '스틸 플라워', '재꽃') 중 가운데를 관통하는 영화"라고 설명했고, '후쿠오카'에 대해서는 "이방인의 시선으로 도시를 탐색하는 장률 감독의 도시 3부작('경주',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후쿠오카') 중 가장 최근작이다. 독특하고 완성도 높은 서로 다른 흐름의 독립영화 두 편"이라고 소개했다.

'스틸 플라워'의 눈을 뗄 수 없는 4분 액션 장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정하담은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는데 오히려 원 테이크로 수월하게 촬영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권해효는 "사실 이런 장면을 촬영할 때는 때리는 가해자 역할을 하는 배우가 훨씬 더 힘들 수 있다"고 말했고, '남산의 부장들'에서 전두혁 역을 소화했던 서현우가 크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권해효는 "상업영화가 관객이 좋아하는 것을 찾아 보여준다면 독립영화는 감독이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보여준다"라고 독립영화의 강점을 설명했다. 정하담 역시 "나는 '들꽃'을 통해 독립영화만의 매력을 알게 된 케이스다. 많은 분들이 독립영화를 함께 즐기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권해효, 서현우, 정하담이 함께한 JTBC '방구석1열'은 11월 22일 (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