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베를린발 대화 카드'…북, 협상 테이블 앉을까

입력 2017-07-07 20: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6일) 베를린 구상을 통해서 구체적인 대화 방법 구체적으로 제시가 됐고 북한으로 공이 넘어간 상태인데요. 과연 북한이 협상테이블로 나올 것이냐, 하는 게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정치부 이지은 기자와 좀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ICBM 발사 성공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하던 북한이 곧바로 우리 제안을 받기는 쉽지는 않겠죠?

[기자]

정부는 우리의 제안이 진정성이 있고 북한에 대해 여지를 상당히 준 만큼 기대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북한의 경우, 협상을 하더라도 ICBM 개발 이후 우리가 아닌 미국과 직접 하겠다는 입장을 보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앵커]

하지만 어제 제안 가운데는 북한이 당장 관심을 가질만한 부분도 있기는 하죠.

[기자]

네. 이달 27일이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날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 그러니까 대남·대북 확성기 방송이나 전단 살포 등을 중단하자고 한 부분인데요.

북한은 김정은 체제를 비판하고 외부 동향을 전하는 확성기 방송 등에 상당히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기 때문에 이 부분이 가장 현실적으로 와닿는 내용일 수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이산가족 상봉은 어떨까요?

[기자]

10·4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10월 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하자는 것이고, 이를 위해 적십자회담 개최를 희망한 건데요.

이산가족 행사 준비에는 한 달가량이 필요하기 때문에 8월 말까지는 남북 간에 합의가 이뤄져야 합니다.

마지막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진 게 2년 전인데 이때도 한 달 앞서서 적십자회담이 열렸었습니다.

[앵커]

일정상으로 보면 상당히 촉박한데, 사실은 북한의 의지의 문제겠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가 북한이 카드를 받을 여지를 좀 더 열어놨을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만약 북한이 당장 준비가 어렵다면…우리 측만이라도 북한 이산가족의 고향 방문이나 성묘를 허용하고 개방하겠다…" 이렇게 말했는데요.

통일부에 확인한 결과, 지금까지 20차례의 대면상봉을 하면서 초기엔 서울, 평양을 오갔고 4차부터는 금강산에서 했습니다.

북한 이산가족만 남한으로 보내는 식의 일방적인 방식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서 북한이 받을 수 있는 부담을 덜어주고 여지를 넓혀줬다는 분석입니다.

[앵커]

정부에서 이산가족 상봉 성사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 일단 북한의 부담을 덜어주는 쪽으로 제안을 추가로 했다 이렇게 보이는 건데 이산가족 상봉, 북한은 일단 선결조건으로 내건 게 있지 않습니까.

[기자]

네. 작년 4월에 탈북한 해외 북한식당 종업원들을 송환하라는 겁니다.

당장 오늘도 북한이 매체를 통해 "강제 납치한 여성 송환 문제에 대해 고의적으로 외면하면서 이산가족 상봉 문제만 말하고 있는건 여론 기만행위다" 이렇게 비난을 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탈북자를 북한에 돌려보낸다는 건 생각할 수 없는 얘기여서, 북한이 계속 고집을 할 경우 진전을 보기는 쉽지 않은데요.

다만 앞서 말씀드린 대로 적대행위 금지 등이라도 합의가 이뤄지면 일단 대화의 물꼬는 트인다는 점에서 이런 제안들이 개별적인 부분이 아니라 다른 부분까지 연동이 될 수 있다고 보여집니다.

[앵커]

적대행위 금지라든지 이런 부분이라도 물꼬가 트이면 이어질 수도 있다, 일단은 북한이 어떤 제스처를 보이는지 두고봐야 겠군요. 정치부 이지은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