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유라, '말 세탁' 삼성 관여 정황 증언…"녹음파일 있다"

입력 2017-07-12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과거의 장시호씨가 특검 수사 때 두번째 태블릿PC의 존재를 알리면서 이른바 '특검 도우미'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었는데, 오늘 정유라씨의 뜻하지 않은 출석때문에 또 '특검 도우미'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가 됐습니다. 삼성은 이른바 '말 세탁'에 대해서 최순실씨 혼자 꾸민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정유라씨는 삼성 임원들이 말을 교환하기 위한 논의를 하는 자리에 함께 있었고, 말 상인이 삼성이 더 내야 할 돈을 보내지 않는다면서 짜증을 냈다고 증언을 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9월 23일, 삼성이 정유라씨에게 10억원대 말을 지원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정씨는 "관련 보도 전에 삼성에서 시끄러워질 것 같다면서 말을 바꾸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어머니 최순실씨로부터 들었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고, 오늘(12일) 법정에서도 이를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이후 말이 교환됐는데, 정씨는 말을 바꿔준 중개상 안드레아스로부터 삼성에서 교환에 따른 차액을 받아야 한다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말 교환 사실을 몰랐고, 최순실씨가 독단적으로 진행한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씨는 오늘 증언에서 자신의 승마 코치이자 비덱스포츠 대표인 크리스티안 캄플라데의 말을 인용하며 이를 반박했습니다.

말이 바뀌기 바로 전날, 엄마 최순실씨와 삼성전자 임원 2명이 코펜하겐에서 만났다는 얘기를 캄플라데로부터 전화로 들었다는 겁니다.

정씨는 당시 전화 통화 녹음 파일을 제출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