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특정인물 겨냥한 표적 심사"…한국당 인적쇄신 후폭풍

입력 2018-12-16 20:14 수정 2018-12-17 08:29

'당협위원장 박탈' 일부 수용 의사…"원칙 없는 결정" 반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당협위원장 박탈' 일부 수용 의사…"원칙 없는 결정" 반발도

[앵커]

자유한국당이 현역 의원 21명의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면서, 오늘(16일) 인적쇄신 대상이 된 의원들의 반발이 거셌습니다. 결정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원도 일부 있었지만 홍준표 전 대표나 김성태 전 원내대표가 명단에서 빠진 것을 거론하며 "원칙 없는 결정에 이대로 당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먼저 허진 기자의 보도 보시고, 이번 결정에 참여한 이진곤 조강특위 위원과 스튜디오에서 직접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기자]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당한 의원들이 집중적으로 제기하는 문제는 '박탈 기준'입니다.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총선과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기준으로 제시해 놓고, 지방선거 때 당을 이끌었던 홍준표 전 대표와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왜 명단에 없냐는 것입니다.

21명에 포함된 한 의원은 이같은 점을 거론한 뒤 "이대로 당할 수는 없다"며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곽상도 의원은 "특정 인물을 겨냥한 표적 심사"라고 반발했습니다.

퇴출 명단에 오른 의원들은 물밑에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당장 친박계인 홍문종 의원은 내일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친박계로 분류되는 원유철·윤상현 의원은 조강특위의 결정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원 의원은 "선당후사의 심정으로 받아들이겠다"고 했고, 윤 의원은 "친박을 떠난 지 오래"라며 "할 말이 많지만 말을 아끼겠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