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이든도 중국 견제…"미국이 국제무역 규칙 정해야"

입력 2020-11-17 20:54 수정 2020-11-17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에선 바이든 당선인이 중국을 견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당장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워싱턴을 연결해서 핵심만 짧게 짚어보겠습니다.

김필규 특파원, 구체적으로 어떤 발언이 나온 겁니까?

[기자]

최근 한국과 일본, 중국, 아세안 국가 등이 참여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이 타결됐는데, 여기에 미국이 빠져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당선인이 이렇게 답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 : 우리가 국제무역의 규칙을 정해야 합니다. 제일 중요한 상대라고 해서 중국이나 어떤 나라가 결과를 좌지우지하게 해선 안 됩니다.]

아직 당선인 신분이라 조심스럽다면서도 중국에 대한 견제 의지는 분명히 밝힌 겁니다.

그러다 보니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또 다른 협정, 환태평양 경제동반자협정(TPP)도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그러니까 미국이 고립주의에서 벗어나 다자주의로 돌아올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어떻게 봐야 하나요,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을 해도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계속될 수 있는 건가요?

[기자]

마침 이날 블룸버그통신이 개최한 신경제포럼도 있었는데요.

여기서도 미·중 관계가 큰 화두였습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중국에서 한 명이 장기집권하면서 토론과 개방이 힘들어졌고, 미·중 관계도 나빠졌다고 분석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이 원인이라는 건데요.

이런 분위기를 감안하면 예전 같은 노골적인 적대감은 없겠지만, 갑작스러운 변화도 기대하긴 힘들 거란 전망이 많습니다.

[앵커]

무역과 관련한 발언은 없었습니까?

[기자]

이와 관련해서도 의미 있는 말이 있었는데, 들어보시죠.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 : 친구들의 눈을 찌르면서 독재를 포용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트럼프 대통령이 독재자들은 적극적으로 만나면서 동맹국을 향해서는 무역장벽을 끌어올렸다는 비판인 건데요.

바이든 당선인은 이런 징벌적 무역은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겁니다.

여기에 재생에너지, 또 노동 환경 문제도 강조했는데 앞으로 무역 협상에서 미국 정부가 어느 방향으로 갈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김필규 특파원이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