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윤석열, 총장 자격 없다"…대검찰청 해체 주장까지

입력 2020-10-23 2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 지도부는 윤석열 총장이 국감장에서 민주주의의 원칙을 부정했다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습니다. 당 일각에선 윤석열 총장이 사퇴해야 한다, 또 대검찰청 해체해야 한다, 같은 주장도 나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란 윤석열 총장의 말이 민주주의를 부정한 것이란 게 민주당의 주장입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가 불가피했다는 대통령의 판단도 부정하고, 국민의 대표가 행정부를 통제한다는 민주주의 기본 원칙을 무시하는 위험한 인식을 드러낸 것입니다.]

그러면서 어제(22일) 국감이 검찰개혁과 공수처 출범의 필요성을 보여준 자리였다고 평가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개혁은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남용하고 무소불위 권력을 자처하는 검찰을 바로 세우는 것입니다.]

당 내부에서는 윤 총장이 검찰총장 자격이 없다는 게 명확해졌다며 사퇴해야 한단 주장이 나왔습니다.

더불어 대검찰청을 해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의원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 검찰청법을 그러면 대놓고 무시하는 겁니까? 몰랐을 수 있다고 하면 검찰총장 자격이 없는 거죠.]

끓어오르는 여당과는 달리 청와대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다 채우라는 뜻을 전했다는 윤 총장 발언에 대해서도 특별히 입장을 내 거나 사실관계를 따질 만한 일이 아니란 겁니다.

다만 청와대는 추미애 장관의 수사권 지휘 발동과 관련해선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란 입장엔 변화가 없다고 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