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봉현 "검사장 출신 전 야당 대표 최측근에 수억원"

입력 2020-10-16 20:14 수정 2020-10-16 2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또, 김봉현 전 회장은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 로비 자금으로 수억 원을 줬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게 누군지, 이름을 밝히진 않았지만, '검사장 출신'이고, '전 야당 대표의 측근'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 내용은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김봉현 전 회장 측이 공개한 자필 문서엔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 "수억 원을 줬다"고 적혀있습니다.

이 정치인이 'OOO(한 정당의) 전 대표 최측근'이라는 표현도 있습니다.

돈은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에게 청탁을 하기 위해 쓰였다고 했습니다.

목적은 "라임 펀드를 다시 판매"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김 전 회장은 실제로 이 로비가 이뤄졌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언제, 어디서 구체적으로 로비했는지는 적지 않았습니다.

이 때문에 특정 정치인의 이름들이 소문으로 퍼졌고, 거론된 한 의원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우리은행과도 관련이 없다고 했습니다.

해당 의원은 "김봉현과는 일면식도 없다" "그런데도 계속 나를 지명하니 황당하다"고 JTBC 측에 말했습니다.

김씨는 이런 내용을 검사와 면담할 때 말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제대로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가 진행됐다"는 겁니다.

검찰이 야당에 대한 의혹은 덮어두고, 오직 여권만을 겨냥해 수사했다는 의심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HOT│라임 김봉현 '자필문서'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