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독일 정치권 "소녀상 철거 말라"…일 시민단체도 반대

입력 2020-10-13 21: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베를린 소녀상 철거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소녀상이 자리한 베를린시 미테구의 독일 사회민주당 위원장이 철거 명령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일본 시민단체도 철거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베를린시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철거되면 안 된다는 주장이 독일 정치권에서도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독일의 진보 정당인 사회민주당 측은 "평화의 소녀상을 유지해야 한다"며 철거 명령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베를린시 미테구 소속 사민당 위원장은 "소녀상이 여성에 대한 전쟁 폭력과 관련해 중요한 기여를 한다"고 했습니다.

베를린 시장은 사민당 소속이고 미테구청장은 진보계열인 녹색당 소속입니다.

때문에 사민당 측의 이 같은 입장은 철거 결정에도 상당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독일 예술가협회도 미테구의 결정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심지어 일본에서도 철거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시민단체 '위안부 문제 해결 전국행동'은 "일본 정부의 행동이 부끄럽고 화가 난다"며 도쿄도 총리 관저 앞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국내에서도 오늘(13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소속 국회의원 113명이 철거에 항의하는 서한을 주한독일대사관에 전달했습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독일에서 또 다른 인권 침해의 역사를 쓰게 되는 안타까운 일이 될 것"이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