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휴게소, 체온 재고 QR코드…화장실 줄서기도 거리두기

입력 2020-09-29 20:12 수정 2020-09-29 21: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방금 보신 건 오늘(29일) 낮의 상황이고요. 그렇다면 지금 고속도로 상황은 어떨까요. 오늘부터 코로나19 때문에 휴게소 이용도 달라지는데요. 덕평휴게소에 나가 있는 이예원 기자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 기자, 앞서 오후에 하늘에서 바라본 고속도로는 비교적 여유가 있었습니다. 지금 이 시각, 이 기자가 있는 휴게소는 좀 어떻습니까? 사람이 많아졌습니까?

[기자]

이곳은 평소에도 이용객이 많은 휴게소 중 하나인데요.

다만 오늘은 작년 추석 연휴에 비해서 방문객이 절반 정도라 차들이 주차할 곳을 찾아 헤매는 정체는 없었습니다.

[앵커]

아직은 시간이 좀 일러서 그럴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휴게소 이용 방법이 달라졌잖아요. 설명해 주시죠.

[기자]

휴게소 안으로 들어가려면 이렇게 체온을 재야 합니다.

정상이라는 스티커를 받아야 하고 QR코드 등으로 출입기록도 남겨야 합니다.

또 간편번호로 전화를 걸어서 손쉽게 방문 기록을 남길 수도 있습니다.

화장실에서 줄을 설 때도 거리를 두게 했는데 다행히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몰리지는 않았습니다.

[앵커]

오늘부터는 휴게소에서 음식도 먹을 수가 없죠?

[기자]

그렇습니다. 안에 들어가면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조금 안으로 가면 푸드코트가 있는데요.

이쪽 무인 식권발매기를 보면 전부 포장 판매만 가능하다고 쓰여 있습니다.

어제 저희가 만남의 광장 휴게소를 연결했을 때는 뒤로 테이블이 좀 보이셨을 텐데요.

오늘은 의자와 테이블을 모두 한쪽에 치워놨고 정수기에도 컵도 하나 없습니다.

[앵커]

이 기자는 오늘 낮부터 있었잖아요. 실제 모습들은 어땠습니까?

[기자]

휴게소 앞 경계석에 앉아서 먹는 사람들부터 길에 서서 먹는 사람도 심심찮게 볼 수 있었습니다.

또 다른 사람과 마주치는 게 꺼려져서 음식을 사서 각자의 차로 가져가서 먹는 분들도 많았는데요.

시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시죠.

[주재석/서울 가산동 :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 다 불편해하고 있는데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고. 그래도 차에 흘리는 건 좀 불편해요.]

[신승기/인천 광교동 : 우리도 따라줘야죠. 그렇게 생각하고 감수하고 있는 거예요. 오늘 보니까 정말 잘 지켜진 것 같고…]

[앵커]

정부가 최대한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권고한 상황인데요. 고속도로 통행량은 어떻습니까?

[기자]

평소 주말보다는 많지만 지난해 추석보다는 줄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번 연휴에 하루 평균 459만 대가 이동할 걸로 봤는데 지난해에 비해 약 10% 정도 감소한 수치입니다.

[앵커]

이예원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