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화장실 불법촬영에 "살려주세요"…범인 도주 막은 시민들

입력 2020-09-19 19:42 수정 2020-09-21 15:50

30대 태국인, 현장서 붙잡혀…불법 촬영 혐의 입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0대 태국인, 현장서 붙잡혀…불법 촬영 혐의 입건


[앵커]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한 여성이 불법 촬영 피해를 입었습니다. 범인은 외국인 남성이었는데요. 바로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피해자의 비명 소리를 듣고,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달려와 준 덕분이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불법 촬영 피해자 : '찰칵' 소리가 나 가지고 보니까 (찰칵 소리가 났어요?) 핸드폰이 이렇게 있는 거예요.]

불법 촬영이 일어난 건 지난 17일 저녁입니다.

고양시 상가의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한 여성의 비명이 소리가 들렸습니다.

화장실 위쪽에서 자신을 찍는 카메라를 발견한 겁니다.

그러자 상가에 있던 다른 시민들이 나섰습니다.

범행 현장을 기록하고, 

[불법 촬영 피해자 : 저 사람이 사진 찍었어요. (네?) 저 아저씨가…]

[목격자 : 옆에 음식점에서 밥 먹고 있었는데 피해자분께서 소리 지르시면서… 저는 촬영을 하고, 제 친구는 신고를 했어요.]

범인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막은 후 핸드폰을 넘겨받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범인은 30대 태국인이었습니다.

[권혁하 (경기 고양시) : 자기는 그런 사진 촬영을 한 적이 없다. 나는 모른다고 얘기하길래, 학생이 놀라서 울고 살려달라고 했으니까. 가면 안 된다, 기다려…]

범인은 "미용실에 머리를 자르러 왔을 뿐"이라면서 부인했지만 이후 불법 촬영한 것을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범인을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