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국 동네병원 25% 휴진…대학병원 응급실 대기 길어

입력 2020-08-14 14:15 수정 2020-08-14 16: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4일) 하루 의사들이 청진기를 내려놓고 광장으로 나갔습니다. 정부가 의대 정원 늘리겠다는 정책을 발표하자, 이에 반대하는 의사협회가 오늘 하루 총파업을 선언한 것입니다. 오늘 당장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불편을 겪고 있진 않은지 걱정되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박유미 기자, 오늘 동네병원이나 대학병원 이런 데가 진료에 차질이 있진 않았나 궁금합니다. 오전 상황이 좀 어땠나요?

[기자]

일단 대형병원 상황부터 말씀드립니다.

오늘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등 꼭 필요한 필수 의료인력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또 대형병원이 대부분 예약제로 운영되는데요.

전공의들이 비운 자리는 교수급 의료진들이 메워 현재까지는 대부분의 병원이 정상 진료가 가능한 상태입니다.

저희 취재진 여럿이 오전에 병원들을 좀 돌아봤는데요.

큰 문제가 확인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일부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대기가 길어져서 다른 병원으로 가는 분들이 있었습니다.

동네병원 상황은 좀 다릅니다.

문을 닫은 사실을 모르고 동네의원을 찾았다가 발걸음을 돌리신 분들은 다수 있었습니다.

문을 닫겠다고 신고한 동네의원이 전국 3만여 곳 중 8천여 곳, 25% 정도 됩니다.

다음주 월요일 임시공휴일까지 포함해 사나흘 정도 쉬는 의원들이 있기 때문에 병원에 가기 전 문을 여는지 꼭 확인 후 가시는 게 좋겠습니다.

[앵커]

진료 차질에 대비해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있습니까?

[기자]

서울의 경우 오전 발표 기준으로, 동네의원의 약 19% 정도가 문을 닫았습니다.

정부는 지역 내 휴진 비율이 30%가 넘으면 각 지자체가 의료기관에 업무개시 명령을 내리게 하겠다고 했습니다.

일단 이런 조치까지 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고요.

다만 말씀드렸듯 병원을 찾는 분들은 미리 휴진 여부를 알아봐야하는데요.

서울의 경우 권역, 지역응급의료센터 등 66개소에서 24시간 진료를 합니다.

서울의료원과 보라매병원, 서북병원 등 7개 시립병원에서는 내과, 외과, 소아과 등 필수 진료과목 중심으로 외래진료를 밤 10시까지 연장운영합니다.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각 시도 홈페이지를 통해 문을 여는 병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앵커]

의사협회 총파업은 6년 만인 거죠. 정부와 의사단체, 양측 다 상당히 강경한 거 같습니다.

[기자]

의사협회가 주도하는 대규모 집단휴진은 2014년 원격의료 반대에 이어 6년 만입니다.

지난주 금요일에 전공의들이 먼저 집단휴진에 나섰는데요.

의사단체는 정부가 10년간 의대생 4000명을 더 뽑기로 한 것과, 첩약 급여화, 공공의대 신설, 비대면 진료 도입 등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의사가 부족한 게 아니라 진료과목과 지역에 따른 인력 불균형이 문제라고 강조합니다.

정부는 함께 논의하자는 입장이지만 의사 증원 계획은 바꿀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의사단체는 의사정원 증원 입장부터 거두라고 하고 있어서 협상의 물꼬가 트이지는 않는 상황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