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기상청 슈퍼컴퓨터가 중국산이라 예보 틀린다?

입력 2020-08-11 21: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기상청 예보가 너무 자주 틀린다는 비판이 늘고 있죠.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는 의혹 제기가 온라인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기상청 슈퍼컴퓨터가 중국산이라서 계속 틀리는 거다", "미국 거 쓰다가 갑자기 중국산으로 교체해서 오보가 급증했다" 이런 주장들 사실인지 이가혁 기자와 팩트체크 해보겠습니다.

이가혁 기자, 기상청 슈퍼컴퓨터가 중국산을 쓰고 있는 건 맞습니까?

[기자]

정확히 말씀드리면 비중은 적지만 중국산 슈퍼컴퓨터도 병행해서 쓰고 있습니다.

작년 7월에 기상청 슈퍼컴퓨터 교체 사업에서 중국 업체인 레노버가 선정됐습니다.

하지만 도입 시기가 올해 연말까지라고 알려지면서 지금 이걸 쓰고 있는 건지, 아닌지 불확실했는데요.

그래서 오늘(11일) 기상청에 직접 확인해 봤습니다.

현재 기상청은 기존에 쓰던 4호기, 미국산 2대 '누리'와 '미리'를 주력으로 쓰고 지난 4월 말부터 중국산 모델인 '두루'를 일부 쓰고 있습니다.

나머지 2대인 '미루'와 '그루'가 내년 6월까지 다 들어오면 이 5호기가 주력이 됩니다.

[앵커]

중국산 슈퍼컴퓨터가 일부 쓰인다. 그럼 이렇게 컴퓨터를 바꾼 게 예보 정확도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습니까?

[기자]

그건 사실로 보기 어렵습니다.

원래 슈퍼컴퓨터 자체로 날씨 예보를 하는 게 아니기 때문이죠.

기상 예보관들의 '판단 근거가 되는 수치를 계산해내는 역할'이 바로 슈퍼컴퓨터의 역할입니다.

현재 기상청은 기존 4호기는 영국산인 '구형 예보모델'을 적용해 계산 처리를 하고요, 5호기로는 신형인 '한국형 수치예보모델'을 적용해 계산합니다.

즉, 올해 4월부터는 우리 기상예보관들은 두 가지 모델로 나온 두 가지 자료를 참고해서 예측하는 겁니다.

이게 영향을 줬을 가능성은 있습니다.

단, 기상예보 정확도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어디까지나 소프트웨어인 '예보모델'입니다.

일기예보 정확도는 땅, 바다, 하늘을 관측한 데이터, 그리고 이 데이터를 갖고 수치를 계산하는 예보모델, 그리고 이걸 최종 해석하는 예보관에 따라 정해집니다.

슈퍼컴퓨터는 이 3요소에 없습니다.

예보모델을 문제없이 돌릴 정도만 되면 슈퍼컴퓨터 성능에 따른 결과 차이는 없다는 겁니다.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오늘 하루종일 '노르웨이 기상청'이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였죠.

우리나라 기상청 못 믿겠다, 그러니까 노르웨이 기상 정보나 영국 예보를 보는 게 인기가 됐다는 건데, 그렇다면 이들 나라 기상청 슈퍼컴퓨터 성능은 어떨까요?

해마다 세계 슈퍼컴퓨터 성능이 500위까지 공개되는데요.

올해 결과입니다.

노르웨이 기상청 것은 아예 500위 내에 없습니다. 그리고 영국은 32위였습니다.

[앵커]

'중국산'이니까 문제가 있을 것이다. 이것도 고정관념인 거잖아요?

[기자]

500위 순위에서 1~10위를 보시면 기술력이 가장 뛰어난 나라 중 하나가 중국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올해는 9년 만에 일본 회사 모델이 1위를 탈환했고 미국, 중국 제품 순서입니다.

5년 전엔 중국이 1위, 미국, 일본 순이죠.

500위 전체로 보면 미국산, 중국산 제품이 팽팽한 상황입니다.

[앵커]

그러니까 성능만 보면 중국산 도입이 업그레이드를 하는 것은 맞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기상청 계획대로 내년 6월까지 중국산 슈퍼컴퓨터 도입이 완료되면 우리 기상청 슈퍼컴퓨터 성능은 전 세계 슈퍼컴퓨터 중 열 손가락 안에 드는 성능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럼 우리 기상예보 정확도가 높아지느냐? 방금 말씀드린 대로 꼭 그렇지 않습니다.

슈퍼컴퓨터보다도 과거와 달라지고 있는 기후변화 상황, 또 국내 기후와 지형에 맞도록 '예보모델'을 어떻게 보완할지가 관건입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팩트체크 이가혁 기자였습니다.

※JTBC 팩트체크는 국내 유일 국제팩트체킹네트워크(IFCN) 인증사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