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치워도 치워도 또"…해안까지 떠내려온 쓰레기 '골치'

입력 2020-08-11 20:31 수정 2020-08-11 20: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집중 호우로 생겨 난 또 다른 골칫거리는 바로 쓰레기입니다. 불어난 물이 곳곳을 휩쓸고 가면서 온갖 쓰레기들이 나온 겁니다. 호수와 강은 물론, 이젠 바다까지 뒤덮고 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강물이 바다와 만나는 곳, 금강 하굿둑 수문은 지난달부터 하루 2번씩 열다 이틀 전부터는 계속 열어두고 있습니다.

갯벌을 따라 바다로 내려가 봤습니다.

해안마다 수풀 더미가 수북합니다.

파도가 밀고 온 모습 그대로 쌓였습니다.

해안을 따라 수초와 쓰레기가 길게 줄지어 있습니다.

어떤 쓰레기들이 있는지 보면요. 버려진 타이어도 보이고요.

이 앞쪽으로 가 보면 서천군이라고 쓰여 있는 종량제 봉투도 보입니다.

조금 더 앞쪽으로 가보겠습니다. 냉장고 문짝까지 떠내려왔습니다.

이런 생활 쓰레기들이 금강에서부터 바다까지 흘러든 겁니다.

쓰레기가 파도를 타고 도로까지 올라와 통행을 막기도 했습니다.

800톤가량 쌓였는데 매일 치워도 새로 밀려옵니다.

[이상윤/주민 : (쓰레기가) 무한대로 있어요. 왜냐하면 금강 줄기에서 나와서 남풍 불면 이쪽으로 밀린다고. 그리고 북풍 불면 또 떠나가. 하루 떠나갔다 또 남풍 불면 밀리고…]

목포 앞바다도 비슷합니다.

바다 위 쓰레기에 여객선이 다니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축구장 46개 면적의 바다를 쓰레기가 뒤덮었습니다.

영산강 수문을 열면서 쓰레기가 쓸려 온 겁니다.

조류에 이곳저곳 옮겨 다녀 치우기도 쉽지 않습니다.

호수도 바다도 밀려든 쓰레기에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