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잠수교 수위 8m 육박…수도권 내일까지 최대 80㎜ 비

입력 2020-08-10 10:07 수정 2020-08-10 1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과 경기 북부를 비롯한 중부지방의 현재 상황도 좀 살보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서울 잠수교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여도현 기자, 현재 서울지역에는 비가 그친 상태입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제가 지금 있는 이 잠수교는 1시간 전 연결 때만 해도 비가 내리고 있었는데요.

지금은 보시는 것처럼 비가 그친 상태입니다.

오늘 새벽부터 아침까지 이렇게 약하게 빗줄기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오늘 오전 서울은 비가 약하게 내리다가 소강 상태를 보이겠지만 경기북부지역은 30mm 안팎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또한 연천과 파주 등 이미 지난주에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있는 경기 북부 일부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인 만큼 오늘도 비 피해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서울, 경기 지역은 오후에는 남쪽 태풍의 비구름의 영향을 받다가 태풍이 지나간 뒤 밤부터는 북쪽의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30mm에서 80mm의 비가 뿌려지겠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잠수교 수위는 오늘 더 올라갈 가능성도 있는 거네요.

[기자]

지금 보시는 것처럼 잠수교의 수위가 8m 정도 육박하고 있는데요. 지금 표지판이 거의 일부만 보이고 있는 상태입니다.

오늘 중으로 차량통행 제한수준인 6.2m 아래로 내려가기는 힘들어보입니다.

서울지역에 계속 비가 예보돼 있고 한강 수위에 영향을 주는 팔당댐도 초당 8000톤 이상의 물을 흘려보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군남댐 수위도 관건입니다.

현재는 제한수위인 30m를 유지하고 있지만 특히 어젯밤부터 지금까지 북한지역에 계속 비가 내리고 있기 때문에 빗물이 유입되면서 군남댐도 초당 4000톤 이상의 물을 흘려보내고 있습니다.

아까 1시간 전 연결만 해도 방류량이 3700톤이었는데 지금은 4000톤 이상 또 지금 방류량이 늘어나고 있는 상태입니다.

군남댐의 물은 이미 지난주 내린 비로 피해를 입은 파주와 연천 지역으로 유입되기 때문에 지역주민들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태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