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애완용 검사 득세" vs "윤 총장 뽑혀 나가야"…여야 설전

입력 2020-08-09 19: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치권에서는 검찰 인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을 놓고 폭우가 내리는 휴일에도 여야가 설전을 이어갔습니다. 야당에서는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다. 여당에서는 '윤 총장은 뽑혀나가야 한다' 서로 이런 과격한 말도 주고 받았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인사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비판 수위는 더 높아졌습니다. 

'애완용 검사'라는 표현까지 나왔습니다.

검사 출신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정권의 앞잡이,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인사가 만사'라며 "원칙에 따른 인사"였다고 자평한 데 대해선 미래통합당은 논평을 통해 "이번 인사의 큰 줄기는 추미애 사단"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민주당에선 김남국 의원이 나섰습니다.

통합당 김웅 의원을 향해 “윤석열 총장의 대변인이냐"며 막말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윤석열 총장을 정조준했습니다. 

윤 총장이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언급한 '독재'나 '전체주의'와 같은 표현을 두고 당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노웅래 의원은 “본연 업무를 사실상 포기한 것”이라고 했고, 역시 경선에 나선 이원욱 의원도 “윤석열 검찰총장과 같은 사람들이 뽑혀 나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윤 총장의 발언이 "상식수준의 말"이었다며 민주당을 향해 부당한 압력을 중단하라고 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