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술 취한 엄마 폭력에…초등학생 맨발 탈출해 도움 요청

입력 2020-08-07 20:53 수정 2020-08-11 16: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술 취한 엄마 폭력에…초등학생 맨발 탈출해 도움 요청

[앵커]

서울의 한 빌라에서 술에 취한 여성이 아이를 때리고 목을 조르는 등 학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피해 아동은 집에서 맨발로 나와 인근 상점으로 도망쳤는데, 주위 사람들에게 '엄마에게 맞았다'며 도와달라고 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에 사는 초등학생 A양이 폭행을 당했다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한 건 오늘(7일) 오전 10시쯤입니다.

A양은 근처 편의점에서 주민들에게 '어머니인 B씨가 술에 취해 자신을 때렸다'고 말했습니다.

[C씨/사건 목격자 : '도와주세요!' 했던 것 같아. 다급한 목소리여서 무슨 일인가 싶어 나와 봤지. 맨발이었던 것 같아, 맨발.]

A양은 상처를 입은 채 집을 빠져나왔습니다.

이후 살려달라고 소리치며 인근 상점으로 뛰어갔습니다.

평소 A양이 어머니 B씨의 심부름 때문에 들렀던 곳입니다.

[D씨/사건 목격자 : 애가 그냥 벌벌 떨어요, 아휴. 목도 졸리고, 머리도 많이 맞아가지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이 어머니 B씨를 붙잡아 조사했습니다.

A양은 현재 아동보호센터에서 보호를 받고 있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A양의 상태가 안정되는 대로 아동보호 전문기관과 협의해 피해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