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소양강댐 3년 만에 수문 개방…한강 수위 더 올라갈 듯

입력 2020-08-05 14:10 수정 2020-08-05 15: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은 어젯밤(4일)부터 다시 비가 오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400mm가 넘는 비가 내릴 거라고 예보했는데요. 잠수교 앞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지금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서연 기자, 잠수교는 나흘째 통제 중인데 수위가 또 올라가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 6.8m까지 내려갔던 잠수교 수위는 오늘 오전 다시 7.8m까지 올라왔습니다.

차량 통행을 제한하는 6.2m보다 1.5m 가량 더 높은 것인데요.

제 뒤로 잠수교 양방향 차로가 물에 잠겨있는 것이 보이실 것입니다.

그 주변인 반포 한강공원도 물에 잠겨서 표지판의 머리만 간신히 보이고 있습니다.

비가 계속 내리면서 팔당댐에선 초당 7600t의 물을 흘려 보내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소양강댐도 오후 3시부터 수문을 개방하기로 했습니다.

이 물이 모두 한강 하류로 들어올 거라 한강 수위를 주의깊게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앵커]

서울 주요 도로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어제 새벽 통제가 풀렸던 여의 상류와 하류 나들목이 오늘 오전 9시 20분쯤부터 다시 통제됐습니다.

도로 바로 아래까지 물이 차올랐기 때문인데요.

이 외에도 강서구 방화동으로 향하는 길목인 개화육갑로, 성산대교 남단에서 양평나들목으로 가는 길 등이 통행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이 외에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 동부간선도로 등 주요 도로는 현재 양방향 차량 운행이 가능한 상황입니다.

[앵커]

오후부터 비가 많이 올 거라고 예보가 되고 있는 거죠? 어떻습니까.

[기자]

아직까진 큰 비가 오고 있진 않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에 시간당 약 40mm 정도 비가 더 내리고 강풍도 불 거라고 했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 주요 하천 산책로와 한강공원 등은 여전히 통제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