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매각 기한 데드라인…청 다주택 참모 8명은 "처분 중"

입력 2020-07-31 20: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달 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주택자인 참모들에게 "이달 안에 한 채만 남기고 팔라"고 했죠. 오늘(31일)까지가 그 마감 시한이었던 건데, 집을 판 사람은 4명이고, 8명은 여전히 다주택자입니다. 이 8명도 모두 다음달까지는 집을 팔기로 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이 내용은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 눈높이에 맞춰 솔선수범해야 한다" 노영민 비서실장의 매각 권고 시한인 오늘, 수석 4명과 비서관 4명이 여전히 다주택자로 남았습니다.

이들 모두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집을 내놨지만 아직 팔리지 않았단 겁니다.

서울 강남과 송파에 아파트 2채를 가진 김조원 민정수석은 1채를 내놨고,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거래가 불가능한 은평구의 분양권 대신 경기도 구리시 아파트를 내놨습니다.

부산과 경기도 오산에 집이 있는 김외숙 인사수석도 1채를 내놨고, 청주에 집 3채를 갖고 있던 황덕순 일자리수석도 1채는 팔았고 1채는 팔려고 내놨습니다.

한 달 새 실제로 집을 처분한 사람은 4명 뿐입니다.

청주 아파트만 팔려던 노 실장은 '똘똘한 1채' 논란에 서울 서초구 아파트까지 매각했습니다.

김광진 정무비서관은 서초구 재건축아파트 지분을 팔았지만 등기 이전이 안 돼 광주광역시 아파트도 팔았습니다.

이호승 경제수석과 강민석 대변인도 한 채를 뺀 나머지 0.5채 지분을 처분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다주택자 8명에게 늦어도 다음달 말까지 매매계약서를 내라고 통보했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 영상그래픽 : 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