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꺾이지 않는 서울 집값에 공급대책 속도…'후보지'는?

입력 2020-07-16 20:44 수정 2020-07-17 15:48

그린벨트 카드 만지작…군부대·골프장 활용도 거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그린벨트 카드 만지작…군부대·골프장 활용도 거론


[앵커]

지난 10일에 나온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은 6주 연속 올랐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주택 공급 대책을 마련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우선 서울 도심의 자투리땅을 최대한 찾기로 했지만, 생각보다 남는 땅이 많지 않습니다. 그린벨트를 푸는 건 물론 군부대나 정부가 가진 골프장 부지를 활용하자는 방안까지 거론되고 있습니다. 공급 대책이 어떻게 마련되고 있는지 취재기자와 짚어보겠습니다.

산업팀 송지혜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우선 서울시 반대에도 정부가 그린벨트를 풀려고 하는 이유가 있는 거죠?

[기자]

서울 도심에는 아파트를 지을 땅이 별로 없어서입니다.

서울의 그린벨트는 19개 구, 총 150㎢ 규모입니다.

서울 전체 면적의 25%인데요.

서초구가 가장 넓고 강서구와 노원구, 은평구 등이 뒤를 잇습니다.

정부는 여기에 아파트를 지으면 수도권 외곽보다 서울 도심과 가까워서 내 집 마련을 하려는 이들의 수요가 많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정부와 여당에선 서울시가 끝까지 반대하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직권으로 해제해야 한다'는 강경론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린벨트를 푼다면 어디에 아파트를 지을 수 있을까요?

[기자]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긴 한데요.

전문가들은 그린벨트가 가장 많은 서초, 강남 지역을 꼽습니다.

보존가치가 떨어지는 3등급 그린벨트인 세곡동, 내곡동 일부 땅과 수서역 인근 등이 예전부터 후보로 오른 곳입니다.

하지만 여기에 아파트를 짓는다고 해서 충분한 공급대책이 되긴 어렵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그린벨트 안에서도 보존해야 할 공원 등을 빼면 땅이 생각보다 넓지 않다는 겁니다.

전문가 의견 들어보시죠.

[권대중/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 이 지역 내에서 그린벨트의 용도를 다 하지 못하는 전답이나 잡종지 상태의 일부를 개발할 가능성이 높고요. 아마 최대한 많이 공급해도 몇만 가구 이상 되진 않을 거라고 봅니다.]

[앵커]

그래서 또 나오는 얘기가 군부대 부지를 활용하자는 거죠.

[기자]

어제(15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난 뒤로 몇몇 언론에서 수도방위사령부나 태릉골프장 등을 후보로 꼽았는데요.

일단 국토부나 국방부는 모두 두 곳에 대해선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군부대 부지를 개발할 가능성을 아예 닫은 건 아닙니다.

정부가 지난해 서울 대방동, 공릉동 등 7곳 군부지에 5천여 가구를 짓기로 한 만큼 다른 부지도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골프장에 아파트를 짓자는 의견도 나왔다면서요.

[기자]

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당과 정부에 제안한 건데요.

서울과 가까운 지역에 정부나 공공기관이 갖고 있는 골프장 부지를 주택 공급 부지로 쓰자는 겁니다.

김 의원은 서울시청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성남 골프장, 88CC, 뉴서울CC 등을 콕 집기도 했습니다.

페어웨이, 즉 골프장에서 잔디가 손질된 구간에만 건물을 올려도 골프장 1곳당 최대 2만 가구를 지을 수 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정부 고위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면서도 "군부대나 골프장은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산업팀의 송지혜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