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모범형사' 재수사 시작한 손현주, 조재윤 사형집행 막을까

입력 2020-07-15 16: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범형사' 재수사 시작한 손현주, 조재윤 사형집행 막을까

'모범형사' 손현주의 진심, 그리고 사형수의 딸이라는 오명을 안고 세상으로부터 받은 상처로 힘겹게 살아온 이하은의 눈물이 먹먹한 여운을 남겼다. 재수사를 시작한 손현주는 조재윤의 사형집행을 막을 수 있을까.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지난 방송에서 이대철(조재윤)의 사형집행은 확정됐고, 그의 무죄를 밝히려던 박건호(이현욱)은 살해당했다. 이는 눈 딱 한 번 감고 모르는 척하려던 강도창(손현주)의 마음을 짓눌렀다. 그리고 결국 감정의 동요를 일으키는 또 한 사람, 이대철의 딸 이은혜(이하은)에게 귤 한 봉지와 함께 다시 한 번 진지하게 찾아보겠다는 진심이 담긴 다짐을 전했다.  

5년 전, 2건의 살인 혐의로 이대철을 체포한 강도창. 당시 이대철이 범인이란 생각에 한치의 의심도 없었다. 그러나 "우리 은혜는 학교 돌아와서 게임 한 시간 하는 게 유일한 낙인데 그때 꼭 귤을 까먹는다. 자기가 보냈다고 하면 버릴지도 모르니까 꼭 아무도 모르게 식탁 위에 올려놔 달라"는 부탁에 강도창은 아주 잠깐 그가 범인이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달라지는 건 없었다. 이대철은 어린 은혜의 사진을 품고 교도소에 수감중이고, 딸 은혜는 갈 곳 없이 길거리를 떠돌며 위태롭게 살아가고 있었다.  

그로부터 5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이대철이 무죄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여고생 실종 사건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박건호(이현욱)의 목적은 이대철에 대한 올바른 재수사였으며, 누군가 강도창과 진서경(이엘리야)에게 사건 당시 이대철이 현장에 없었다는 증거 영상을 보내왔다. 이대철의 무죄를 주장하던 박건호는 결국 목숨을 잃었고, 정부는 사형수들의 사형집행을 확정했다. 만약, 이대철이 무죄라면 억울한 죽음이었다. 게다가 '살인자의 딸'이란 주홍글씨를 새긴 채 독한 게 버텨내고 있는 이은혜의 상처투성이 인생은 어떻게 보상받을 수 있을까.  

이대철의 부탁대로 귤을 사놓았던 5년 전 그때처럼, 강도창은 귤 한 봉지를 사들고 이은혜를 찾았다. 다시 한번 진지하게 찾아보겠다고 진정어린 다짐을 전한 강도창과 그가 떠난 뒤 귤을 손에 쥐고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고 오열한 이은혜는 보는 이의 가슴마저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대철이 무죄로 밝혀진다면, 그를 사형수로 만든 형사, 검사, 판사에게 불어닥칠 후폭풍은 거셀 것이다. 더군다나 아직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았지만, 이대철을 죽이고 진실을 덮으려는 세력도 존재하고 있다. 하지만 "범인 잡아야지, 그게 내 일이잖아"라는 형사의 본분을 마음에 되새기고 사건의 재수사를 시작한 강도창. 그의 진심과 '모범적'인 변화가 이대철의 무죄를 밝혀내고 사형집행을 막을 수 있을지, 다음 전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모범형사'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JTBC 방송.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