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순 시장 유서엔 "모두에 죄송"…고소 관련 언급 없어

입력 2020-07-10 20:03 수정 2020-07-10 23: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0일) 새벽 박원순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서울시는 유족의 동의를 받아 유언장을 공개했습니다. 유언장엔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 또 "감사드린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다섯 문장의 유언장엔 성추행 의혹 고소와 관련해선 아무런 언급이 없었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의 마지막 행적을 살피며, 사망 원인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먼저 여도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시장 공관을 정리하던 직원이 박 시장의 유언장을 발견했습니다.

유언장은 박 시장의 서재 책상에 있었습니다.

서울시는 유족의 뜻을 물은 뒤 유언장을 공개했습니다.

[고한석/서울시장 비서실장 :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 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

다섯 문장의 짧은 글이었습니다.

서울시 전 직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것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경찰은 박원순 시장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전 10시 40분쯤 서울시장 공관을 나선 박 시장이 와룡공원을 지나 숙정문까지 다녀간 동선을 점검하고 통화 내역 등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을 의심할 증거는 없다"며 "기본 조사가 끝나면 유족과 상의해 부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