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칼치기' BMW 때문에 70대 버스 승객 다쳐…차주 입건

입력 2020-06-30 09: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남 진주에서는 시내버스 앞으로 갑자기 끼어드는 이른바 칼치기를 한 BMW 승용차 운전자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차선을 급하게 변경하면서 버스 승객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고는 지난 26일 오후 1시 반쯤 진주시 하대동의 한 도로에서 BMW 승용차가 깜빡이를 켜지 않고, 버스 앞으로 끼어들면서 발생했습니다.

버스가 급정거하면서 승객 4명이 넘어졌고 이 중 70대 여성이 허리와 머리 등을 다쳐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