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뉴스브리핑] '위안부 망언' 류석춘 이번엔 일 우익잡지 기고

입력 2020-06-27 19: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 '위안부 망언' 류석춘 이번엔 일 우익잡지 기고

강의를 하다 말고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해 징계까지 받았던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이번엔 일본 우익 잡지에 기고문까지 내고 같은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류 교수는 일본 월간지 '하나다' 8월호에서 자신의 수업을 소개하며 한국의 젊은 여자들이 위안부로 나서게 된 건 강제로 연행당했기 때문이 아니라 민간의 매춘업자에게 취업 사기를 당해서였다는 설명을 자신이 했다고 했습니다. 또 강제징용 역시 "대부분은 돈을 벌기 위해 자원해서 간 거란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2. '입주민 폭언·폭행' 경비원 고 최희석 씨 49재

입주민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한 경비원 고 최희석 씨의 49재가 오늘(27일) 열렸습니다. 유족들은 주민과 함께 고인이 일하던 경비실에서 유품을 정리한 뒤 유골을 경기도 포천에 안치했습니다.

3. '개 사육장에 방치' 미 18개월 아기 구출

미국 테네시주에서 개 사육장 안에 방치됐던 18개월 남자아이가 구출됐습니다. 아이가 있던 사육장은 배설물로 뒤덮여 있었고, 주변에선 뱀과 쥐 등 각종 동물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아이를 보호소로 옮기고 엄마와 계부, 의붓할아버지를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