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함도 왜곡관' 대응방안 검토하자…일 "약속 이행" 억지

입력 2020-06-23 08:42 수정 2020-06-23 15: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정부가 군함도의 강제 징용 역사를 왜곡한 일본 정부에 대해 세계 문화유산 등재 취소 요구 등의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일본 정부의 억지 주장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약속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윤설영 도쿄 특파원입니다.

[기자]

201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당시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에 이렇게 약속했습니다.

[사토 구니/주유네스코 일본대사 (2015년) :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되어 가혹한 조건하에서 강제로 노역했다는 사실을 (알리도록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하지만 결국 군함도에서 한국인에 대한 차별은 없었다는 섬 주민의 증언만 전시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약속을 이행하지 않자 우리 정부는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근본취지를 훼손하고 있다"며 "등재 취소 요구를 포함해 대응 방안을 찾겠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일본 정부는 자신들은 약속을 성실히 이행해왔다고 또 억지 주장을 내놨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와 권고 등을 진지하게 받아들여 성실히 이행해 오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적절히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당시 일본 정부의 징용명령을 전시했다고 하지만 이는 강제 징용과는 무관한 내용입니다.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의 원문을 전시한 것도 금전적 배상을 부각시키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처음부터 군함도에서 1200km나 떨어진 도쿄에 전시관을 설치한 것부터가 약속을 제대로 이행할 의지가 없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