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G7 회의 연기하고 한국 등 초청 희망"…의도는?

입력 2020-05-31 19:45 수정 2020-06-01 0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선진국들 모임으로 불려왔던 주요7개국, G7 정상회의에 우리나라를 초청하겠다고 했습니다. 러시아, 인도, 호주도 함께 초청을 받으면서 사실상 G7이 이렇게 우리나라도 들어가는 G11이 되는 거 아니냔 전망도 나오는데요. 그렇게 된다면 우리 위상을 높이는 데는 큰 도움이 되겠지만 한 가지 걱정스러운 건 연일 '중국 때리기'를 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가 무엇이냐는 것입니다. 

강현석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G7은 세계에서 진행되는 상황을 대표하기 적절하지 않다. 시대에 뒤처진 국가들의 모임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30일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한 말입니다.

그러면서 G7 정상회의를 적어도 9월까지 연기하고 여기에 우리나라와 러시아, 호주, 인도를 초청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올해 G7 의장국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G7이 시대에 뒤처졌다고 말하면서 앞으로 G11으로 확대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그리고 캐나다와 일본으로 이뤄진 G7은 오랫동안 세계 선진국 모임 역할을 해왔습니다. 

우리나라가 들어가는 G11이 G7을 대체하게 된다면 국가적 위상에는 큰 도움이 됩니다.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이 G7을 확대하려는 의도입니다. 

백악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와 중국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전통의 우방국들을 포함시키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우방국 초청이 미국의 중국 견제용일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의 G7 초청에 대해 "앞으로 미국과 협의해나갈 문제"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