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홍콩 특혜 없애고 WHO 탈퇴"…중국에 전방위 '보복전'

입력 2020-05-30 19: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재선에 성공하기 위한 전략인지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중국 때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국이 국가보안법을 만들어 홍콩을 통제하겠다고 하자, 미국이 그간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철폐하겠다고 예고한 겁니다. 또 세계보건기구 WHO가 중국 편을 든다며, WHO도 탈퇴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워싱턴에서 박현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중국은 약속한 '한 국가 두 체제' 공식을 '한 국가 한 체제'로 바꿨습니다. 따라서 홍콩에 차별화되고 특별한 대우를 제공한 정책적 예외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홍콩에 부여한 우선적 대우를 거둬들이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이 홍콩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국가보안법을 제정하는 데 대한 보복 조치입니다.

홍콩 자치권 훼손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중국과 홍콩 관리를 제재할 계획도 밝혔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의 특별지위를 즉각 철폐하는 대신 "절차를 시작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여지를 남긴 겁니다.

어떤 혜택을 끊을지 설명하지 않았고, 시간표도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두 달 뒤 중국이 법안 작업을 마치면 그 내용에 따라 미국이 대응을 구체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민신 페이/클레어몬트 매케나대 교수 : 중국이 법을 발표할 때까지 6주에서 8주 정도 기다리면 (미국은) 대응할 수 있는 또 다른 기회가 있습니다. 가진 총알을 지금 모두 쏘면, 중국이 걱정할 게 없게 되겠죠.]

미국은 또 중국에 치우쳤다는 이유로 WHO와의 관계를 이날부터 끝낸다고 선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