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일본 극우주장과 똑같다?

입력 2020-05-26 21:14 수정 2020-05-27 03: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용수/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어제 / 2차 기자회견) : 제가 왜 '위안부'고 성노예입니까? 그 더러운 성노예 소리를 왜 하냐 그러니까 미국에 들으라고, 미국 사람 겁내라고.]

[기자]

어제(25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내용이 일본 정치인이나 언론에 의해서 왜곡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일본 극우들의 주장과 똑같은 발언"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모두 사실이 아닙니다.

[앵커]

이가혁 기자, 일본 정치인들이 벌써 움직이고 있죠?

[기자]

일본 중의원 의원들의 트위터 몇 개를 가지고 나왔는데요. 함께 보시죠.

이용수 할머니의 발언이 "메가톤급 증언이다. 한국의 국제 여론전에도 종지부가 찍히기 바란다" "일본에도 번역되어서 많이 보도돼야 한다"고 이렇게 주장하는데요.

모두 "이용수 할머니가 '성노예'라는 호칭을 과거 정대협이 지어냈다고 고백했다" 이렇게 일방적으로 번역을 한 다른 일본 네티즌의 글을 근거로 대고 있습니다.

'근로정신대보다 더한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고통스럽게 과거에 고백을 했는데, 배신감을 느낀다'는 이런 이 할머니의 원래 맥락을 왜곡한 겁니다

[앵커]

일부만 떼서, 마치 '성 노예 피해 사실 자체가 없었다'고 이 할머니가 인정한 것처럼 일본 정치인들이 호도한다는 거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 이용수 할머니가 '성노예'라는 호칭에 대해서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전쟁 범죄 행위에 대해 분명히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이용수/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어제 / 2차 기자회견) : 방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끌고 가서…문을 확 열더니 확 밀었습니다. 엎어지면 또 일으켜가지고…]

뿐만 아니라, 이 할머니가 어제 공개한 서면에서도 마찬가집니다.

"1992년 6월 29일 수요집회를 시작으로 당시의 참상과 피해, 그리고 인권유린을 고발했다." "일본의 사죄와 배상 및 진상의 공개, 그리고 그 동안 일궈온 투쟁의 성과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앵커]

'위안부'나 '성노예' 이게 표현이나 어감은 다르지만, 역사적으로 지칭하는 대상은 사실상 같은 거잖아요.

[기자]

물론입니다. 저희가 설명을 하나 가지고 왔는데요.

여성가족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역사관 홈페이지입니다.

여기 나온 설명을 보시면요.

이 '위안부'라는 용어를 '성 노예'라는 용어보다 널리 쓰는 것은 생존자들이 자신을 '성노예'로 부르는 데에 정신적 상처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라고 나와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인정하지 않지만, 일본군이 당시 '위안소'를 운영한 것은 국제적으로 '성노예'로 규정되고 있고, 이에 대한 국제적 검증과 합의는 이미 이뤄졌습니다.

< 관련기사 >
[팩트체크] '성노예' 용어 안 쓰기로 합의? 일본 주장 따져보니 (http://mnews.jtbc.joins.com/News/Article.aspx?news_id=NB11910145)

[앵커]

그런데 국내에서도 이 비슷한 오해가 있다는 건 무슨 얘기입니까?

[기자]

이용수 할머니가 어제 일본과의 협력, 이런 걸 여러 번 언급한 점 등을 근거로 또 일부 표현을 뽑아 일본 극우 입장과 똑같다고 비판을 하고 있는 건데요.

하지만, 1시간 동안 이어진 어제 전체 발언, 또 서면으로 공개된 내용, 누구나 온라인에서 확인할 수 있죠.

이 할머니는 일본 극우의 입장에 동조한 적이 없습니다.

오히려 일본의 젊은 세대들이 정확히 자신들의 역사에 무엇이 과오인지 알려면, 현재의 운동방식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힌 겁니다.

[앵커]

네, 그리고 저희가 앞서 예고를 해 드린 대로 이용수 할머니와의 인터뷰는 잠시 뒤 2부에서 전해드릴 예정입니다. 잘 들었습니다. 팩트체크 이가혁 기자였습니다.

※JTBC 팩트체크는 국내 유일 국제팩트체킹네트워크(IFCN) 인증사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