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월 23일 (토)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0-05-23 20:55 수정 2020-05-25 15: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23명 더 늘었습니다.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집단감염도 계속되고 있는데 이번엔 바이러스가 대구로까지 건너간 걸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특히 걱정되는 건 어디서 감염된 건지 확인되지 않는 이른바 '깜깜이 감염'이 늘었다는 겁니다. 누가 감염시킨 건지 확인해야 지금도 계속되고 있을지 모를 바이러스 전파를 막을 텐데요.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코로나의 무서운 전파속도를 다 따라잡고 있진 못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이태원 클럽발' 확진 계속…경로 불분명 '깜깜이 감염' 늘어 대구서도 '클럽발' 확진자…친구와 코인노래방 등 다녀 확진자 동선, 온라인에 남아 '2차 피해'…속타는 식당들 해외 '어린이 괴질' 유행…당국 "내주 감시체계 가동" "허가취소 부당"…신천지, 서울시 상대 행정소송 제기 노 전 대통령 11주기 '작은 추도식'…"사람 사는 세상 완성" 경비원 유족에 전화 건 입주민, 사과 없이 "차로 돌진" 주장 오거돈 "피해자께 죄송" 성추행 인정…총선 관련 은폐는 부인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사과…"취재 검증 강화하겠다" 끝나지 않은 비극…구의역 참사 4년, 이어지는 '추모 발길' 중국 '홍콩 보안법'에…미국, 경제혜택 박탈 시사 트럼프 "교회 문 당장 열어라"…야당 주지사들에 압박 브라질 하루 2만명 확진…WHO "남미, 팬데믹 새 진원지" 추락 파키스탄 여객기서 2명 '기적 생존'…"3m 뛰어내렸다" 정부, 미국에 '5·18 보고 자료' 기밀 해제 요청…단서 될까 [오픈마이크] 중학생 아들 주검에 "택배왔다"…"왜곡·모욕 끝나지 않아"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유럽 사례 주목…그 방향은? [뉴스브리핑] 안나푸르나서 숨진 교사 4명 유해 고국으로 '사은품 가방' 얻으려고 주문한 후…버려진 커피 300잔 간송미술관 '보물 2점' 경매에…진품일까? 살 수 있나? 3개월만에 돌아온 손흥민…달라진 축구장, 여전한 슛 실력 [날씨] 내일 전국 대체로 흐림…새벽부터 중부·전라 비 클로징 (BGM : 부치지 않은 편지 - 김광석)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