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미국에 '5·18 보고 자료' 기밀 해제 요청…단서 될까

입력 2020-05-23 19:44 수정 2020-05-23 20:14

5·18 당시 한미연합사령관 정보 128건 보고…정부, 자료 요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5·18 당시 한미연합사령관 정보 128건 보고…정부, 자료 요청


[앵커]

정부가 최근 미 국무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문건을 받았지만 발포를 명령한 사람이 누군지 진상은 아직까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고 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정부와 진상조사위는 당시 한미연합사령관이 본국에 보고한 내용 약 128건이 중요한 단서가 될 걸로 보고, 기밀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확보하려는 미국 정부 자료는 존 위컴 당시 한미연합사령관이 본국에 보고한 내용 약 128건인 걸로 전해졌습니다.

5·18 진상규명 활동에 관여했던 관계자는 "존 위컴의 정보보고 자료 약 128건이 미 육군성에 남아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위컴 당시 한미연합사령관은 유엔사령관과 미8군 사령관도 겸임하는 중책을 맡고 있었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군 작전상황을 꿰뚫고 있었을 걸로 보입니다.

한미연합사령관은 당시 광주에 투입됐던 20사단의 병력 이동 등을 승인하는 위치에 있었습니다.

위컴 당시 한미연합사령관이 국방부 장관, 육군참모총장, 계엄사령관 등을 만난 뒤 미 국방부에 보낸 면담 자료가 핵심인 겁니다.

지난해 11월 정부와 진상조사위가 해당 자료를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미측의 답은 없는 상황입니다.

정부는 조만간 국방부 혹은 진상조사위 차원에서 기밀 해제를 재차 요청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