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월 22일 (금)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20-05-22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관련 확진 환자는 오늘(22일)만 8명이 늘어서, 이제 모두 215명이 됐습니다. 특히 클럽에 다녀온 학원강사로부터 시작된 이 바이러스는 수강생과 노래방을 갔던 고3 학생을 거쳐, 이 학생의 아버지로 빠르게 퍼졌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5차 감염이 의심되는 확진자까지 나왔습니다. 이들이 감염된 바이러스는 좀 다른 유형입니다. 처음에 유행한 우한형이나 신천지 등에서 퍼진 국내형이 아닌 미국과 유럽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됩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부천 돌잔치' 확진자 9명으로…학원강사발 4차 감염 남양주 교회서 4명 확진…"목사, 양천구 성경연구회 참석" 서울시, 코인노래방 569곳 영업중지…주점 방역 강화 마스크 벗고, 체온계 없고…'단란주점' 합동단속 현장 신천지 고발 첫 강제수사…전국 시설 동시다발 압수수색 신천지 '비자금 금고'?…이만희 부인 집도 압수수색 신천지 '늑장 수사' 비판에…검찰 "코로나로 일정 조정" 친구랑 '거리두기' 잘 될까…소셜미디어 '등교 후기' 보니 [인터뷰] 현직 고교 보건교사가 본 '학교 방역' 실태 민식이법 시행 이후 첫 '스쿨존 사망'…2살 아이 참변 '민식이법' 대비?…'공포 마케팅' 열 올리는 보험사들 죽음 부른 '아파트 경비원 폭행'…가해 입주민 구속 뇌물 유죄, 아들 인턴 무죄…유재수 전 부시장 '집유' 유재수 1심 유죄로 본 '비위'…'감찰무마 의혹' 재판엔? 사과·반성도 없는데…문희상 'MB·박근혜 사면론' 시끌 이해찬, 윤미향 논란에 "개별 의견 내지 말라" 함구령 헌 이불 덮고 고무줄로 칭칭…방치됐던 '태백 소녀상' '김종인 비대위' 재의결…"통합당, 정상궤도 올릴 것" 하태경 "비대위 출범하면 '민경욱 출당' 논의돼야" '공개 소환 거부' 오거돈…화물 승강기 타고 조사실로 성착취물 제작·유포 74명 잡고 보니…70%가 '미성년자' 추미애 "손정우 미국 송환 여부, 법원 판결 따를 것" "구하라법, 21대 국회서 처리를"…눈물 호소한 오빠 트럼프, 이번에도 '노 마스크'…"언론 앞에선 안 써" 북유럽 사망률 최고…스웨덴 '집단면역 실험' 결국 실패 "도쿄올림픽 개최 사실상 불가능"…IOC, 오는 10월 결정 파키스탄서 약 100명 탄 여객기 추락…공항 인근 주거지 중국 '홍콩 보안법' 공식화…"일국양제 끝" 반발 시위 "전두환 절대 용서 못 해"…'참상' 알린 이방인의 분노 "와우, 시속 77km"…유희관 '아리랑볼'에 놀란 미국 [날씨] 새벽까지 천둥·번개 동반 비…낮 최고 25도↑ 클로징 (BGM : People Are Strange - The Doors)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