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친구랑 '거리두기' 잘 될까…소셜미디어 '등교 후기' 보니

입력 2020-05-22 20:25 수정 2020-05-22 2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학교가 문을 연 지 사흘째입니다. 몇몇 지역에선 코로나에 걸린 학생이 나와 불안한 등교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학교 안에선 방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아이들 이야기들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오고 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30명 이상 한 교실에서 수업을 듣는다, 친구와 간격이 너무 좁다, 이동할 때도 다닥다닥 붙어 이동하고 마스크를 안 써도 지적받지 않았다, 한 고3 학생이 트위터에 올린 글입니다.

8000명 넘게 퍼 날랐습니다.

잠깐 검색하면 비슷한 글들이 쏟아집니다.

수동 체온계로 직접 체온을 재라는 지침을 받았다거나 투명 칸막이가 없는 급식실이 많다는 지적도 이어집니다.

힘들게 교문이 열리면서 반가운 마음에 접촉이 쉽게 이뤄집니다.

[양승영/서울 덕성여고 교장 : 아이들이 반갑다고 서로 껴안고 그래서 지도하느라 힘들었어요.]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선생님들이 너무 고생하셔서…저희가 일을 덜어드릴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찾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다음 주엔 고2와 중3,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도 학교에 가는데, 혼란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화면제공 : 트위터·KTV 유튜브)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