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하태경 "비대위 출범하면 '민경욱 출당' 논의돼야"

입력 2020-05-22 20:55 수정 2020-05-22 21: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전투표에 조작이 있다고 주장해 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이번엔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했습니다. 검찰이 휴대전화를 압수하자 야당 탄압에 앞장서는 검사들에게 문자를 보내달라고 한 겁니다. 이런 행보에 통합당에선 이참에 민 의원을 당에서 내보내야 한단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어제(21일) 검찰 조사를 받은 뒤 페이스북에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야당 탄압에 앞장서는 검사들에 격려 문자'를 보내달라고 했습니다.

검찰에 태블릿 PC와 함께 휴대전화를 압수당하자 반발하며 이런 글을 올린 겁니다.

다른 글에선 검찰에 신분이 노출될 수 있다며 제보자들은 조심해달라고 했습니다.

미래통합당에서는 이렇게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퍼뜨리느라 열을 올리는 민경욱 의원을 아예 출당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습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JTBC와의 통화에서 "비대위가 출범하면 민 의원에 대한 출당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해커가 선거 데이터에 중국 공산당을 암시하는 문구를 심어놨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하 의원은 "최소 수만 명이 공모"해야 한다며 "불가능한 일"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