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극우단체, '논란' 틈타 역사왜곡 시도…수요집회도 공격

입력 2020-05-21 20:19 수정 2020-05-21 2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부 극우단체들은 이번 의혹을 계기로 '위안부' 역사 자체를 왜곡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고 수요집회 중단을 요구하는가 하면, '위안부' 역사를 가르치는 것 자체가 학대라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본질을 훼손하려는 거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주 일본대사관 앞에선 소녀상 철거와 수요집회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시위를 주관한 곳은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라는 이름의 단체입니다.

이 단체는 지난주 화요일에는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아동학대와 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수요집회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전쟁범죄나 성노예 개념을 알려주는 게 정서적 학대'라는 이유입니다.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는 이틀 전 국가인권위원회에도 비슷한 취지로 진정서를 냈습니다.

공동대표인 정광제 씨는 이승만학당의 이사로 재직 중인데, 이승만학당의 대표는 '위안부' 역사 왜곡 논란을 불러일으킨 '반일종족주의'의 저자 이영훈 전 교수입니다.

또 그 책의 공동저자인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지난해 열린 '반일동상진실규명공대위' 창립 기자회견에 참석하기도 했습니다.

보수 성향의 학계와 시민단체 인사들이 손잡고 수요집회와 '위안부' 피해 역사의 본질을 폄훼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운동의 본질을 훼손하고 역사를 왜곡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정광제 대표는 JTBC와의 통화에서 "역사는 해석과 검증의 문제"라며 이영훈 교수와 이우연 연구위원은 소녀상 철거와 수요집회 중단을 주장하는 활동과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