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마스크 쓰고 모의수능…비닐장갑 끼고 일일이 시험지 배부

입력 2020-05-21 20:33 수정 2020-05-21 22:52

등교 중단 인천 66개교 학생들, 또 '재택 시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등교 중단 인천 66개교 학생들, 또 '재택 시험'


[앵커]

보신 것처럼 학교 현장은 어수선합니다. 갈 길이 바쁜 고등학교 3학년들, 등교 이틀째인 오늘(21일) 모의 수능 시험까지 봤습니다. 문을 닫은 인천의 66개 학교 학생들은 집에서 시험을 치렀습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문제집을 뒤적입니다.

손 소독을 하고 비닐장갑까지 낀 교사는 OMR 카드를 한 장 한 장 나눠주기 시작합니다.

[책상 아래로 손 다 내리세요. 문제지 배부하겠습니다. 시험 잘 보세요.]

보통 학생들이 뒷사람에게 전달하는데 여러 사람 손을 탈까, 직접 나눠주는 겁니다.

잇따른 등교 연기로 교실에서 치러진 사실상 첫 '모의 수능'입니다.

[이유진/고등학교 3학년 : 계속 보면서, 오픈북으로 하는 친구들이 있어서…(3월 학평) 성적 산출이 제대로 안 됐어요.]

그동안 자신의 실력을 가늠해 볼 기회가 없었던 겁니다.

등교가 중단된 인천 66개 학교 학생들은 집에서 시험을 봤습니다.

80일 늦게 학교에 가게 됐지만, 고3들의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김효진/고등학교 3학년 : 상장 받을 기회가 이미 다 날아가 버리고, 동아리 활동도 못 하고 해서 (수시에 반영될) 생기부 쓸 내용이 없어서…]

다시 교문을 닫은 인천 고등학교들은 언제 등교를 할지 내일 결정합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