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흰뺨검둥오리 일가족의 대장정…도심 한복판 '둥지'

입력 2020-05-21 21:50 수정 2020-05-22 14: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야생에서 살아가는 새들이 도심 한복판에 곧잘 둥지를 틀고 있습니다. 관공서에서도, 아파트 베란다에서도 볼 수가 있는데요. 서식지를 잃게 되자 마지막 방법을 선택한 걸로 보입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사]

흰뺨검둥오리가 새끼 10마리와 길을 나섭니다.

근처 하천으로 가려는 건데, 왕복 8차선 도로를 건너야 합니다.

성급한 새끼 1마리가 달려 나가자 아찔한 상황이 펼쳐집니다.

[어머 안 돼, 안 돼.]

흰뺨검둥오리는 4년 전부터 도심 한복판인 낙동강 환경청 연못 주변에 알을 놓습니다.

그리고 새끼들이 어느 정도 자라면 떠납니다.

사람들 곁에 있어 천적을 피할 수 있습니다.

[신종식/경남 창원시 사림동 : 사람이 더 안전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을까요?]

진주의 한 아파트 베란다에는 천연기념물 황조롱이가 둥지를 틀었습니다.

집주인의 보살핌에 어미가 새끼 5마리를 무사히 키웠습니다.

[하철원/아파트 주인 : (집에) 빨리 오고 싶고 내가 하지 않은 시장도 가서 먹이도 사고…]

야생동물들이 자꾸 도심으로 오고 있습니다.

서식지를 잃자 살아남으려고 선택한 마지막 방법입니다.

[박희천/조류생태환경연구소장 : 번식을 하려면 땅이 필요한데 지금은 그런 땅이 점점 줄어간다는 이야기죠]

호주와 영국 등 외국에선 도심에 이정표나 생태 통로까지 만들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우리도 야생동물과 공존을 고민할 때라고 말합니다.

(화면제공 : 신종식)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