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SK, 10연패 사슬 끊었다…남태혁 '3안타'로 키움에 역전승

입력 2020-05-21 07:57 수정 2020-05-21 10: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10연패 늪에서 드디어 벗어난 프로야구 SK팀 소식입니다. 지난해에는 정규시즌 2위였는데 지난 7일 한화전을 시작으로 10번을 내리졌었습니다. 그러다 어제(20일) 만난 키움에 역전승을 했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키움 유격수 김하성이 친 공이 높이 떠오르자 SK 덕아웃의 시선이 한 곳으로 쏠립니다.

대수비로 나선 좌익수 오준혁이 뜬공을 잡아내자 박수가 터집니다.

선발투수 박종훈은 얼굴을 감쌉니다.

SK가 어제 키움에 5대 3 역전승을 거두며 길었던 10연패의 사슬을 끊었습니다.

지난해 정규시즌 2위였던 SK는 올 시즌엔 한화와의 첫 경기를 이긴 뒤 10경기를 내리 졌습니다.

창단 첫 해인 지난 2000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이었습니다.

SK의 경기는 어제도 초반부터 풀리지 않았습니다.

1회초 선발투수 박종훈이 김하성에게 홈런을 내주며 고개를 떨궜습니다.

2회와 3회 한 점씩 얻으며 경기를 뒤집었지만 5회를 넘기지 못하고 다시 두 점을 뺐기며 리드를 내줬습니다.

연패가 더 길어질 수도 있었던 순간 SK 선수들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상대 실책으로 얻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경기를 뒤집었고 투 아웃으로 몰린 상황에서도 끝까지 물고 늘어지며 쐐기 득점을 올렸습니다.

지명타자로 나선 남태혁이 6회와 7회 연이어 타점을 올리며 타선을 이끌었습니다.

[박종훈/SK 와이번스 투수 : 말도 못하게 너무 힘들었고요. 지금도 이긴 게 이긴 건가 싶기도 하고. 앞으로 패보다 승이 많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패를 끊은 SK는 오늘 키움을 상대로 첫 연승과 위닝시리즈에 도전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