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무릎 꿇은 윤미향…이용수 할머니 "며칠 안에 기자회견"

입력 2020-05-20 20:33 수정 2020-05-20 22:02

이용수 할머니 "어제 만남으로 화해 이뤄진 건 아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용수 할머니 "어제 만남으로 화해 이뤄진 건 아냐"


[앵커]

이런 가운데 윤미향 당선인이 어젯(19일)밤 정의연 문제를 제기했던 이용수 할머니를 찾아가서 사과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7일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이 있은 뒤에 두 사람이 만난 건 처음입니다. 저희 JTBC는 이후 이 할머니에게서 당시 만남에 대해 들을 수 있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9시쯤 대구의 한 호텔로 윤미향 당선인이 이용수 할머니를 찾아왔습니다.

이 할머니 측에 따르면 두 사람이 만난 시간은 5분여. 

오늘 JTBC 취재진을 만난 이 할머니는 당시 분위기도 간략히 전했습니다.

윤 당선인이 무릎을 꿇기에 일으켜 의자에 앉혔다면서 며칠 내로 기자회견을 할 테니 그때 오라고 말하고 돌려보냈다고 밝힌 겁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이 안아달라고 했는데, 눈물이 났다고도 했습니다.

다만 이 할머니는 이후 다시 이뤄진 통화에서 어제 만남으로 화해가 이뤄진 건 아니라고 했습니다.

당시 참석자들 사이에선 이 할머니가 윤 당선인에게 "지금 논란은 법이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단 주장도 나왔습니다.

이 할머니는 이런 얘기도 했느냐는 질문엔 답하지 않았습니다.

윤 당선인 측은 JTBC에 이 할머니를 만난 건 맞다면서도 관련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