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정의연 사무실 등 압수수색…회계자료 확보 나서

입력 2020-05-20 20:28 수정 2020-05-20 20: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기부금과 후원금 등을 불투명하게 썼단 의혹을 받는 정의기억연대를 검찰이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앞서 일부 시민단체는 윤미향 당선인을 횡령 등의 혐의로 고발을 했는데요. 서울 마포구에 있는 정의연 사무실에 저희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하혜빈 기자, 아직 압수수색을 하고 있는 중인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의기억연대 측 설명에 따르면 검찰은 오늘(20일) 오후 5시쯤부터 압수수색을 시작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정의연 사무실과 근처에 있는 전쟁과 여성 인권박물관, 이렇게 두 곳에 대해서 현재까지 압수수색이 진행 중입니다.

두 곳 모두 윤미향 당선인이 근무했던 곳입니다.

[앵커]

그러면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로 압수수색 하고 있는 건지 설명을 좀 했습니까?

[기자]

정의연 측과 검찰 모두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진 않습니다.

다만 정의연 측은 윤 당선인의 횡령 건과 관련된 조사라고만 밝혔습니다.

앞서 일부 시민단체들은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기부금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지원하지 않고 기부금 횡령과 사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검찰이 의혹의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하려면 내부 회계 자료가 필요해서 오늘 압수수색에 나선 걸로 보입니다.

[앵커]

그럼 정의연이 입장을 낸 건 있습니까?

[기자]

정의연 측에서 아직까지 특별한 입장을 내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앞선 기자회견 등을 통해서 회계상 오류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했지만, 후원금 횡령이나 불법 유용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기부금 사용내역을 공개하는 등 새롭게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도 충분히 협조했다는 겁니다.

또 오늘 오후 열린 수요집회에서도 외부 회계 기관에 투명한 검증을 받기로 결정했다며 무분별한 비판과 매도는 삼가 달라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하혜빈 기자가 전해드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