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80년 5월 그날처럼…광주 택시기사들 '경적 시위' 재현

입력 2020-05-20 21:33 수정 2020-05-20 21: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0년 전 오늘(20일) 광주 금남로에서는 차량 시위가 있었습니다. 계엄군의 만행에 분노한 택시 기사들이 200여 대의 차를 몰고 전남도청으로 달린 겁니다. 오늘 같은 장소에 후배 택시 기사들이 모였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택시로 가득 찬 광주 금남로입니다.

수십 년 전 다녔을 법한 택시와 요즘 다니는 택시가 모두 쏟아져 나왔습니다.

다 함께 전조등을 켜고 경적을 울립니다.

정확히 40년 전 광주 시민들은 같은 광경을 봤습니다.

1980년 5월 20일 금남로 차량 시위 모습입니다.

시내 곳곳에서 계엄군의 만행을 직접 본 택시 기사들이 주도했습니다.

이들은 몽둥이에 맞고 총상을 입은 시민들을 병원에 옮겼습니다.

활약상은 영화로도 그려졌습니다.

[이행기/5·18 당시 차량시위 참가자 : 이 계엄군들이 시위 진압이 아니라 학살 만행을 저질렀어요. 그 꼴을 보고 그냥 지나칠 사람 하나도 없습니다.]

오늘 시위 재현에는 1백여 대의 택시가 참여했습니다.

40년 전과 똑같은 길로 4.5km를 행진했습니다.

재현 시위는 1987년에 처음 시작됐습니다.

1997년부터는 한 해도 빠지지 않고 이어지고 있습니다.

[문흥식/5·18구속부상자회장 : 참상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어떻게 보면 5월 항쟁이 도화선도 됐다고 보고…]

오늘 시위에 나선 후배 택시 기사들은 5.18 진실이 모두 밝혀질 때까지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외쳤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