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의 상징적 장소…옛 도청 앞 민주광장서 첫 기념식

입력 2020-05-18 1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8일)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발포 명령자 등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최재원 기자, 오늘 행사는 40주년이라는 의미가 담긴 만큼, 장소도 이전과는 달랐죠?

[기자]

네, 그동안 기념식은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었는데요.

올해 처음 5.18의 상징적 장소라 할 수 있는, 옛 전남도청 앞 민주광장에서 40주년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행사 주제는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로, '임을 위한 행진곡'의 가사에서 따왔습니다.

코로나 19로 행사에는 여야 지도부와 5.18 유공자, 유족 등 400여 명만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취임 후 세 번째 기념식까지 빠짐없이 참석하고 있는데요.

기념사를 통해 "발포 명령자와 민간인 학살, 헬기사격 등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며 진상 규명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이제라도 용기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또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담을 필요성이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른 뒤 민주묘지를 찾아 지난해 별세한 5.18 최후항쟁의 생존자, 고 이연 씨의 묘역을 참배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오늘 JTBC 뉴스룸은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광주에서, 특집으로 진행합니다. 오늘 기념식이 열린 민주 광장, 헬기 사격 흔적이 남은 전일 빌딩 등이 그대로 보이는 특별 스튜디오에서 관련 소식들 전해드립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