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0년전 억울함 누가 알까' 무차별 총격 뒤 몰래 파묻힌 남편

입력 2020-05-18 20:22 수정 2020-05-18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8일) 기념식엔 40년 전 억울하게 희생된 고 임은택 씨의 부인, 최정희 씨도 참석했습니다. 먼저 간 남편에게 편지를 전했습니다. 이렇게 억울한 죽음 뒤에는 유가족들의 한 맺힌 세월이 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최정희/고 임은택 씨 부인 : 3남매 번듯하게 키우느라 고생 많았다고 칭찬 한마디나 해주세요.]

40년 전 남편을 잃은 아내는 지금도 남편을 이렇게 그리워하고 있었습니다. 

73살 최정희 씨의 남편 임은택 씨는 1980년 5월 21일 계엄군의 총격으로 숨졌습니다.

광주교도소 부근이었습니다.

광주에서 소 판매 돈을 받아 전남 담양의 집으로 돌아오던 길이었습니다.

남편의 시신이 발견된 건 열흘이 지난 뒤였습니다.

몰래 파묻힌 채 발견된 겁니다.

임씨의 죽음은 5.18의 대표적인 민간인 학살이자 암매장 사건입니다.

신군부는 이 사건을 교도소 습격으로 왜곡했습니다.

최씨는 5월만 되면 억울한 마음이 더욱 사무칩니다.

그래서 남편과 40년 전 광주의 일을 알리고 다니기도 했습니다.

비슷한 사연을 가진 유족들은 말없이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최정희/고 임은택 씨 부인 : 잘 있어요. 나 갈게. 나도 이제 얼마 안 남았어. 옆에 갈 날이… 근데 못 알아보면 안 된다.]

남편을 잃고 홀로 자식들을 키우며 살아온 40년의 삶.

최씨는 아픔과 한의 세월을 남편을 향한 편지에 담았습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