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두환 측 "법적 책임·사죄 이유 없다"…올해도 '판박이' 답변

입력 2020-05-18 22:01 수정 2020-05-18 22: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수많은 상처들에 대해서 사죄해야할 사람이 있지요. 전두환 씨입니다. 시민들은 올해도 전씨의 서울 연희동  집앞으로 갔습니다. 하지만 전씨 측은 5.18 발포 명령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사죄할 필요가 없다고 했습니다.

최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두환 씨 측 대리인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JTBC와 통화에서 전씨가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사과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시민들을 향해 무차별 발포 명령을 내린 사실이 없어 법적 책임이 없다는 취지입니다.

그러면서 발포 상황은 상부의 지시 없이 계엄군이 자발적으로 저지른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또 진압 작전의 책임도 이희성 당시 육군참모총장 겸 계엄사령관에게 있다고 지목했습니다.

당시 보안사령관이었던 전씨가 작전내용을 알 수 없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겁니다.

전씨 측은 5.18 민주화운동에 관한 이야기는 회고록에 써있다며 더 이상 입장을 내놓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40주년을 맞은 오늘, 전씨의 연희동 집 앞에서 분노한 시민단체들의 집회가 하루종일 열렸습니다.

전씨의 추징금 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수조 원대 차명 재산을 숨기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임한솔/정의사회구현센터 소장 : 이제는 강제수사와 5·18 학살죄로 법정에 전두환 씨를 세워서 과연 발포 명령 책임이 없는지 법적으로 따져 물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시민단체는 전씨가 구속 수사해야한다며 진정한 사과와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