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민주광장서 열려

입력 2020-05-18 07: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폭력과 집단 발포 헬기 사격 그리고 피와 눈물로 얼룩졌던 우리 현대사의 최대 비극 5·18 민주화 운동이 오늘(18일) 40주년을 맞았습니다. 광주 시민들의 저항과 희생은 한국 민주주의의 소중한 주춧돌이 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헌법 전문에 5·18 민주화 운동 정신이 담겨야 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동안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던 기념식이 40주년인 오늘은 당시 광주시민들이 모여 민주화를 외쳤던 민주광장에서 처음으로 열려서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먼저 현장의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강희연 기자, 지금 나가있는 곳이 정확히 어디입니까?

[기자]

이곳은 광주 문화전당로입니다.

제 뒤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는 5·18 민주광장이 보이는데요.

보시다시피 지금은 기념식을 앞두고 이 일대가 통제된 상태입니다.

기념식은 3시간 뒤인 오전 10시부터 한시간 가량 진행됩니다.

올해 주제는 '세월은 흘러도 산천은 안다'인데요,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에서 따온 겁니다.

[앵커]

오늘 40주년 기념식의 장소로 5·18  민주광장이 선정된 것도 여러 가지 의미가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 1997년 5·18 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기념식은 매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었는데요.

이번에 처음으로 5·18 민주광장에서 열리는 겁니다.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났을 당시 수많은 시민들이 이곳 민주광장에 모였었고요.

시민군의 마지막 항쟁이 벌어졌던 옛 전남도청도 이곳에 있어서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곳입니다.

[앵커]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 때문에 오늘 기념식에 많은 사람들이 참석하지는 못한다고 들었습니다. 어떤 분들이 참석하게 될까요?

[기자]

정부 주요 인사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정당 지도부 그리고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들이 참석합니다.

다만 정부는 코로나19 전파 우려 때문에 참석자 수를 400명 정도로 제한했습니다.

민주당과 통합당 지도부는 기념식이 끝나면 국립 5·18 민주묘지로 이동해 참배할 예정입니다.

[앵커]

코로나19와 관련된 조치는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기자]

우선 참석자 모두 발열검사를 합니다.

또한 행사장 내에서도 참석자들은 일정 거리를 유지한 채 자리에 앉게 되고요.

만약에 상황에 대비해서 선별진료소도 운영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