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합당 "5·18 망언 사죄"…광주 찾아 민주묘지 참배키로

입력 2020-05-18 07:26 수정 2020-05-18 11: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 지도부 뿐만 아니라 주요 정치권 인사들이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은 광주를 잇따라 찾고 있습니다. 어제(17일) 광주에 도착한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은 주호영 원내 대표에 이어 당내 '5·18 망언'에 대해 사죄했습니다.

안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어제 광주를 찾은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은 당내 '5·18 망언'에 대해 사죄했습니다.

[유승민/미래통합당 의원 : (당내에서) 5·18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왜곡, 비하하고 폄하하는 일들이 (지난해 있었는데) 진심을 담아서 사죄를 드리고…]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도 하루 전 입장문을 통해 '오해와 논란이 다시 반복돼선 안 된다'며 5·18 망언에 대해 사죄의 뜻을 전한 바 있습니다.

'폭동', '괴물집단' 등 5·18 막말을 한 의원들에 대해 당이 솜방망이 징계에 그친 것을 두고, 뒤늦게 사과한 것입니다.

주 원내대표를 비롯해 통합당 지도부는 오늘 오전 기념식에 참석한 뒤 5·18 민주묘지를 참배할 예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와 당선인들이 오늘 기념식에 참석한 뒤,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인 '전일빌딩245'에서 현장최고위도 열 예정입니다.

지도부는 당선인과 당원을 포함해 총 200여 명이 함께 5·18 민주묘지를 참배합니다.

미래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40주년 기념식에 초청받지 못했다며, 당 지도부가 기념식 대신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겠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